| 파킨슨병뉴스
pdpt_patientlecture_h

가만히 있어도 떨리는 손… 팔다리 서서히 굳는 ‘파킨슨병’ 의심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본문

가만히 있어도 몸이 떨리고, 움직임이 느려지는 ‘파킨슨병’은 치매 다음으로 흔한 신경퇴행성 질환이다.

파킨슨병 환자는 2014년 9만6673명에서 2017년 11만5679명으로 3년 사이 약 20% 증가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환자의 99% 이상이 50대 이상이다(50대 3%, 60대 12%, 70대 38%, 80대 이상 47%).


발생 빈도는 인구 1000명당 1~2명 정도로 60세 이상에서는 약 1%, 65세 이상에서는 약 2%가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 파킨슨병 환자의 약 40%는 치매를 동반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인천성모병원 신경과 송인욱 교수는 “파킨슨병은 평균 수명이 늘면서 환자수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며 “파킨슨병의 특징은 도파민을 생성하는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죽어가면서 주로 운동증상 중심으로 진행하는 양상을 보이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운동증상뿐 아니라 인지저하, 수면장애, 자율신경장애 등 비운동성 증상까지 나타나는 전신적인 퇴행성 질환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만히 있어도 몸 떨리거나 움직임 느려지면 의심
파킨슨병의 대표 증상은 동작이 느려지는 ‘서동증’, 몸이 굳는 ‘경직’, 자세불안정, 떨림 등이 있다. 하지만 초기에는 증상을 거의 느낄 수 없고 신경세포의 절반 이상이 손상된 후에야 서서히 나타나므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송인욱 교수는 “초기에 가장 흔하게 관찰되는 증상은 떨림인데, 움직이지 않고 있을 때 손가락이나 손목 관절과 같은 말단 관절에서 떨리는 것이 특징이다”며 “떨림 증상은 손과 다리 어느 한쪽에서 먼저 발생해서 다른 쪽으로 진행하게 된다. 하지만 떨림이 없이 발현되는 파킨슨병도 많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단지 떨림만으로 파킨슨병을 진단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른 증상으로는 파킨슨병의 가장 중요한 증상들로 몸의 움직임이 느려지는 서동증과 근육이 뻣뻣해지는 경직증상이 있다.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단추 잠그기와 글씨 쓰기 같은 세밀한 행동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게 된다.

특히 얼굴 근육의 경직은 웃거나 찌푸리는 등 안면 근육의 움직임을 어렵게 만든다. 또 파킨슨병이 진행하면 자세도 구부정해지며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져 중심을 제대로 잡지 못하고 자주 넘어질 수 있다. 송인욱 교수는 “파킨슨병 진행을 막거나 완치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까지 없다”며 “하지만 증상이 의심될 때 조기 진단 후 약물치료를 받게 되면 증상을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초기엔 약물치료… 약효 줄어들면 수술적 치료를
일반적으로 파킨슨병은 병력과 신경학적 검사로 진단하는 것이 원칙이다. 따라서 추가적으로 혈액검사나 뇌 자기공명영상(MRI) 등 영상검사 등을 시행한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파킨슨병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쉽지 않기 때문에 환자의 임상 증상의 변화를 일정 기간 지켜보면서 신중히 진단을 내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파킨슨병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는 약물치료로 초기 파킨슨병에서는 증상개선 효과가 뛰어나다. 하지만 치료 시작 후 약 5년 이상이 지나면 많은 환자에게서 약의 효과 시간이 현저히 줄어들고, 약 효과도 불규칙하다. 움직임이 과도하게 약물에 과민 반응하는 이상운동증상 등 파킨슨병 약물에 대한 후기 운동 부작용을 일으킨다. 장기간 약물 복용으로 그 효과를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시행한다.

수술적 요법으로는 파킨슨병과 같은 이상운동질환의 원인이 되는 뇌 기저부의 이상 부분에 전극을 삽입하는 기법으로, 이를 통한 전기자극으로 이상 신경회로를 조절함으로써 이상운동증상을 호전시키는 치료방법(뇌심부자극술)이 있다.

송인욱 교수는 “예전에 주로 시행되던 뇌기저핵파괴술에 비해 증상의 치료 강도를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개인별로 환경 변화에 따라 정밀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이외에 최근에는 수술 외 비침습적 자극치료로 경두개 자기자극법, 경두개의 직류자극, 초음파 등을 이용한 치료도 연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Tip. 파킨슨병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1. 손을 움직이거나 혹은 가만히 있을 때도 손이 떨린다.
2. 침대나 의자에서 일어날 때 몸이 무겁고 힘들다.
3. 걸을 때 다리를 약간 끌게 되고 신체 일부의 운동이 잘되지 않는다.
4. 목소리가 바뀐 것 같다고 느낀다.
5. 한쪽 팔 또는 다리가 쑤시고 뻣뻣한 느낌이 든다.
6. 걷다가 몸을 돌릴 때 머리와 몸이 함께 돈다.
7. 얼굴표정이 굳어지고 무표정하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8. 글씨체가 삐뚤어지고 글씨 크기가 작아졌다.
9. 몸이 앞쪽으로 굽은 듯한 느낌이 들고 팔다리를 펴기 힘들다.
10. 옷의 단추를 잠그는 것이 힘들다.
*3개 이상 해당된다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권장된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06/2020100602666.html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